원주로운 생각 - 클라우드 게시판

원주시민들의 생각이 모이고 나뉘는, 원주로운 생각

[이벤트] [원주 낭독회] 당신의 '인생 글귀'는 무엇인가요? (종료)

  • 작성자 관리자
  • 등록일 2021.06.08
  • 조회수 196
[원주 낭독회] 당신의 '인생 글귀'는 무엇인가요?

누군가의 명언, 우리집 가훈, 좋아하는 책의 한 구절...
여러분의 인생 글귀를 댓글로 남겨주세요.

남겨주신 댓글은 ‘인생 글귀 클라우드’로 만들어져
6월 21일에 '원주 클라우드'에서 칼럼과 함께 소개됩니다.

댓글을 남겨주신 분들 중 15분을 추첨하여 2만원 도서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.

※ 이벤트 기간: 6월 8일~6월 18일
※ 당첨자 발표: 6월 22일 예정
※ 댓글 작성시 수집되는 정보는 이벤트의 운영/결과확인/발송을 위한 목적으로만 활용됩니다.

※ [원주 낭독회] 이벤트가 종료되었습니다.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.

공유서비스

해당 게시글을 공유하시려면 클릭 후 공유 해 주세요.

  • URL 복사
2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김진범 2021-06-18 17:28:44 (ip: 49.167.*61) Delete
매일 행복하진 않지만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김민지 2021-06-18 17:27:45 (ip: 49.167.*61)
작은 공간에 틀어박혀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보면 그 공간 안에는 나보다 큰 것들은 그다지 없잖아.
'가장 큰 나'의 고민이니까 엄청난 일이라 느껴지는 거 아닐까.
그런데 밖으로 나가보면, 나보다 큰 것들이 눈에 들어오고 게다가 그것들은 고민 같은 건 하지도 않는단 말이지.
대자연의 거대함에 비하면 나는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.
고민 같은 건 있지도 않은 거야.
-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정ㅇㅇ 2021-06-17 21:17:56 (ip: 59.30.*111) Delete
... ....
사람은 하루아침에 변하지 않는다.
세상도 하루아침에 좋아지지 않는다.
우리는 다만 조금씩 조금씩 꾸준히
작은 일을 끈질긴 사랑으로 밀어갈 뿐이다.
-<조금씩 조금씩 꾸준히> 박노해 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이다원 2021-06-16 20:42:52 (ip: 1.244.*192) Delete
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없어.
단, 다시 일어나는 사람만이 앞으로 나아가는 법을 배우는거야.

-디즈니 영화 [밤비]中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김현국 2021-06-16 15:55:46 (ip: 175.123.*3)
아빠 사랑해요 - 김주아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이혜순 2021-06-16 08:47:37 (ip: 221.144.*117) Delete
'미소 지으라! 내일은 더 나아질 것이다.'
희망을 갖고 현재를 충실히 살려고 지은 문구로늘 되새기고 있습니다. 소망은 오늘을 사는 힘이니까요.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주상미 2021-06-14 16:38:13 (ip: 112.184.*106) Delete
깊이 느끼고 자유롭게 생각한다. 단순하게 즐긴다. 누군가가 필요로 하는 사람이 된다.

- 바텐더 中에서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고루다 2021-06-10 22:23:41 (ip: 118.235.*74) Delete
매일매일 열심히 사는 것
마치 그날이 내 특별한 삶의 마지막 날인 듯이
-영화 어바웃타임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한용구 2021-06-10 01:52:34 (ip: 219.250.*49) Delete
괴물과 싸우는 사람은 그 싸움 속에서 스스로 괴물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. 우리가 그 심연을 오랫동안 들여다본다면, 심연 또한 우리를 들여다보게 될 것이다. -프리드리히 니체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원석진 2021-06-09 23:47:31 (ip: 182.227.*234) Delete
그는 자신과 싸워서 이겨낸 만큼만 나아갈 수 있었고 이길 수 없을 때는 울면서 철수했다.

김훈, [산을 오르는 사람들]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김상훈 2021-06-09 18:20:12 (ip: 223.39.*49) Delete
장금아. 사람들이 너를 오해하는 게 있다. 네 능력은 뛰어난 것에 있는 게 아니다. 쉬지 않고 가는 데 있어. 모두가 그만두는 때에 동그랗게 눈을 뜨고 다시 시작하는 것. 너는 얼음 속에 던져져 있어도 꽃을 피우는 꽃씨야. 그러니, 얼마나 힘이 들겠어… _- 대장금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경선화 2021-06-09 18:04:55 (ip: 183.108.*235)
우리는 그때 뭔가를 강하게 믿었고, 뭔가를 강하게 믿을 수 있는 자기 자신을 가졌어. 그런 마음이 그냥 어딘가로 허망하게 사라져 버리지는 않아.
-무라카미 하루키, <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>-

제 인생책이자 인생 글귀예요..!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석선영 2021-06-09 16:07:52 (ip: 223.38.*208) Delete
사즉생 생즉사
죽고자하면 살것이고 살고자하면 죽을것이다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이지아 2021-06-09 16:07:33 (ip: 218.48.*217) Delete
적당한 되바라짐은
삶을 편안하게 한다.
-최지미, <더 이상 웃어주지 않기로 했다>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허웅 2021-06-09 16:03:51 (ip: 223.38.*165) Delete
10년이상을 볼 것이 아니면 10분도 그 주식을 갖고있지 말아라 -워렌 버핏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문성민 2021-06-09 15:57:55 (ip: 106.102.*40) Delete
날씨야 너가 아무리 추워봐라
내가 옷 사입나
술사먹지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박민지 2021-06-09 15:04:52 (ip: 39.7.*92) Delete
살기위해 먹는것이 아니라 먹기위에 산다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심상모 2021-06-09 15:03:51 (ip: 39.7.*92) Delete
숨쉬는한 포기 하지 말라
끝까지 가보자-!!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박예지 2021-06-09 15:02:47 (ip: 39.7.*92) Delete
현재를 살자!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지유현 2021-06-09 14:27:43 (ip: 119.193.*27) Delete
이 또한~지나가리라~
아무리 힘들더라도 이 또한 다 지나가니 힘내라는 글귀에 두번의 큰 수술로 힘들었던 시기를 잘 극복하였다~^^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변연희 2021-06-09 14:15:15 (ip: 118.235.*21) Delete
隨處作主 立處皆眞 수처작주 입처개진
머무는 곳마다 주인이 되어라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임해선 2021-06-09 13:54:13 (ip: 121.158.*193) Delete
내일을 생각말고 지금 행복하자!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김하원 2021-06-09 13:51:08 (ip: 115.91.*131) Delete
몸과마음을 가다듬는데는 아홉가지의 몸가짐이 필요하다. 발은 무겁게, 손은 공손하게, 눈은 단정하게, 입은 다물고, 목소리는 조용하게, 머리는 바르게, 기운은 엄숙하게, 서 있는것은 반듯하게, 얼굴빛은 씩씩하게..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홍창범 2021-06-09 13:47:57 (ip: 121.158.*193) Delete
평생 젊을 수는 없지만 멋지게 나이들 순 있다!!!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박지혜 2021-06-09 13:39:19 (ip: 59.30.*89) Delete
꿈의 크기만큼 도전할 세상의 크기도 커진다. - 존 세인트 오거스틴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정효숙 2021-06-09 13:38:32 (ip: 223.39.*35) Delete
가화만사성~~잡안이 화목하면 모든일이 잘 된다는 뜻을 가훈으로 항상 생각하며 출근하는 남편에게 늘격려하고 매일매일 줄겁게 지내려 노력합니다.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함춘미 2021-06-09 13:37:14 (ip: 115.91.*131)
나는 한걸음 한걸음 스스로 걸어온 길을 믿는다. 열심히 살아온 당신 스스로에게 믿음을.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전지민 2021-06-09 13:03:19 (ip: 112.184.*106) Delete
인생이란 경험의 점을 연결하는 것이다. - 스티븐 잡스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임선영 2021-06-08 23:34:42 (ip: 211.185.*186)
꿈은 다가오는 것이 아니라 다가가는 것이다. -미상-
이 글에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답글쓰기
 
댓글 남기기
작성자
비밀번호